4월16일 세월호 희생자 1주기 추모제

사고발생 후 지난 일 년이 더욱 참담하다.
이제라도 유족들의 눈물을 닦아주어야 한다

한살림은 50만 조합원들과 함께 우리 사회의 그릇된 관행과 문화를 바꿀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유족들의 고통을 나눌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찾아 작은 일부터 실천할 것이다. 다시 이 참담한 봄에 한살림은 정부 당국에 이렇게 요구한다.
•대통령이 약속한 대로 정부는 진상조사에 협조하라. 유족들이 양보하고 여야가 합의한 세월호특별법에 따라 최소한의 조사기능을 겨우 위임받은 진상조사위원회가 하루빨리 조사에 착수 할 수 있도록,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한 시행령을 폐기하고 가라앉은 선체를 인양하라.
•진실규명을 통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사고재발 대책을 수립하라.
•사람과 생명은 그 어떤 가치보다 소중하다. 정책 이념을 점검하고 사회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하고 지체 없이 나서라.

한살림여주이천광주 지부에서는 아래와 같이 경기도 광주지역을 중심으로 416 세월호 희생자 1주기 추모제를 진행합니다.
조합원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제목: 4월 16일, 세월호 희생자 1주기 추모제
*일시: 2015년 4월 16일(목) 늦은 7시부터
*장소: 경기광주 이마트 앞
*주최: 416 세월호 참사 추모를 위한 경기광주시민모임

*주요프로그램

-식전 공연 : 성문밖 학교 풍물놀이
-세월호 참사 1년 경과보고 및 진상규명촉구
-너른골 울림 사물놀이 “배를 인양하라!”
-살풀이 한국무용/ 시낭송/ 시민발언
-하늘누리무용단 청소년 공연 “천 개의 바람이 되어”
-푸른학교 “거위의 꿈”
-마무리: 촛불행진(이마트 앞에서 보건소까지), 노란 풍선 날리기
-부스 운영: 서명, 노란풍선, 교육포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